인터넷 신문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랙서스 조회 2회 작성일 2020-12-01 19:41:28 댓글 0

본문

"기자 5명·건강보험 가입해야 인터넷신문 등록" / YTN

[앵커]
앞으로 인터넷 신문을 만들기 더 까다로워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인터넷 신문의 폐해를 막기 위해 자격 요건을 강화했습니다.

최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인터넷신문의 자격요건이 크게 강화됩니다.

앞으로는 취재, 편집 인력이 기존 3명에서 최소 5명 이상 있어야 하고, 상시 고용을 증명할 수 있는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 등과 같은 가입 확인서도 반드시 제출해야 합니다.

지금까지는 취재 인력 명부만 제출하면 얼마든지 등록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일정한 규모가 되지 않으면 인터넷신문을 만들기 힘들어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의 신문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하고 오는 1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미 등록한 인터넷신문 사업자들이 새로운 등록제 요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시행일로부터 1년간 유예기간을 주기로 했습니다.

[노점환,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 과장]
"선정성이라든지 동일한 기사를 반복해서 노출 시키는 소위 '어뷰징' 이라는 그런 문제들도 나타나고 있거든요. 이번 등록제를 강화함으로써 그런 문제들이 조금 해소되는…"

인터넷신문은 허가제가 아니라 등록제여서 매년 평균 천 개씩 증가해 현재 약 6천 개에 달하고 있습니다.

선정적인 광고와 함께 동일기사를 반복 전송하는 이른바 '어뷰징'을 일삼고, 불합리한 광고와 협찬을 요구하는 등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또 인터넷신문 광고의 선정적인 사진을 비롯해 청소년에게 해로운 정보가 노출되는 것도 심각한 문제로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작은 인터넷신문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어뷰징' 폐해나 선정적인 기사 등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서중,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작은 언론들뿐 아니라 소위 규모가 큰 언론들도 수없이 많은 뉴스 '어뷰징'을 하거나 선정적인 광고 들을 버젓이 제공하는 현실들을 볼 수 있거든요. 따라서 작은 언론들만 규제하는 방식이 문제 해결의 유일한 대책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정부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인터넷신문 양산에 제동을 거는 것만으로도 여러 폐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51116142744536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국민TV] "인터넷신문 등록요건 강화는 언론 독점화 시도" (2015.09.24)

[앵커]

정부가 인터넷 언론사 등록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신문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만약 시행령이 시행될 경우 상당수의 인터넷 언론사들이 자격을 박탈당하게 됩니다.

이들이 말하는 개정안의 문제점들을 박다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인터넷 신문사 설립 및 운영수익내기 조종현 협동조합이사장



... 

#인터넷 신문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08건 46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