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설치

[여의도풍향계] '콘크리트 지지율' 균열 조짐…내리막이냐 반전이냐 / 연합뉴스TV (Yonha…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뉴스TV 작성일20-12-05 00:00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여의도풍향계] '콘크리트 지지율' 균열 조짐…내리막이냐 반전이냐

[앵커]

대통령에게 지지율은 단순한 숫자 이상의 의미가 있습니다.

역대 정권에서 보면, 대통령 지지율이 50%를 넘으면 청와대의 국정운영에 야당마저 끌려오고, 40%로 내려가면 여야 충돌이 격렬해집니다.

30%대로 떨어지면 여당 내에서도 다른 목소리가 나오면서 국정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하락했는데요.

'콘크리트 지지율' 균열의 함의, 박초롱 기자가 여의도 풍향계에서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지율 40%는 대통령의 국정운영이 탄력을 받을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 평가됩니다.

그런데 최근 40%대의 '콘크리트 지지율'을 유지하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에 이상 신호가 감지됐습니다.

12월 첫째주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일주일새 6.4%P 내린 37.4%, 한국갤럽 조사 지지율은 1%P 하락한 39%. 두 조사에서 모두 취임 후 최저치입니다.

정치권에서 주목한 건 지지율 숫자 자체보다 지지율 하락을 부른 요인입니다.

이른바 '집토끼'가 가출했습니다.

주요 지지층인 호남지역의 대통령 긍정평가가 13.9%P, 진보층은 7.8%P, 여성은 9.1%P 하락했습니다.

60년대생, 80년대 학번 이른바 586으로 불리는 50대 지지율 하락도 주목할만합니다.

'민주화 운동'이라는 정서를 공유하며 진보 성향이 강한 이들은 조국 사태와 추미애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 속에서도 꾸준히 문 대통령을 지지해왔습니다.

역대 정부는 지지율 40%가 무너지면, 리더십에 타격을 입었습니다.

과거 사례를 한번 살펴볼까요?

사실 콘크리트 지지율이라는 말은 박근혜 정부 때 자주 쓰인 말입니다.

지지율을 떠받친 주체가 다를뿐 어떤 악재가 터져도 대통령이 40%대 지지율을 유지한 건 문 대통령과 비슷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때 이상 신호가 온 건 취임 2년 만입니다.

비선실세의 국정개입 의혹이 불거지면서 지지율이 30%대로 하락했고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습니다.

[박근혜 / 전 대통령] "정윤회 씨는 분명하게 말씀드리는데 실세는커녕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실세냐 아니냐 답할 가치도 없습니다. 국정 근처에 온 적도 없어요."

의혹이 깊어지는데도 제대로 된 쇄신 조치를 내놓지 못하자 실망감이 커졌고, '집토끼'라 할 수 있는 TK(대구·경북)와 50대 이상이 등을 돌린 게 콘크리트 균열의 원인이 됐습니다.

4년차 지지율 하락은 레임덕으로 가는 분기점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때 이상득 전 의원, 박영준 전 차관 등 측근 비리가 잇따라 터지면서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습니다.

임기 초부터 지지층이 점차 이탈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집권 4년 차인 2006년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뒤, 강력한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급등하면서 민심 이반이 가속화됐습니다.

문 대통령 지지층 이탈의 가장 큰 원인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과 추미애 장관-윤석열 총장의 극한 갈등으로 꼽힙니다.

상황을 반전시키지 않으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물론 내후년 대선 레이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개각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습니다.

특히,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교체한 점이 눈에 띄는데요,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 만들겠습니다. 지금와서 아파트 물량이 부족하다고 아무리 정부에 대해서 말씀을 하셔도…"

집값 상승과 전세난 등 부동산 문제로 국정 운영의 어려움이 커진다는 점을 인정하고, 수장을 바꿔 재정비에 들어간 겁니다.

[정만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4개 부처의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습니다.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는 전해철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는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지명…"

추미애 장관은 이번 개각 명단에선 제외됐는데, 윤 총장과의 갈등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추 장관을 물러나게 할 경우 검찰개혁 역시 어려워진다는 판단으로 해석됩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을...▣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r
https://goo.gl/VuCJMi\r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r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79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